[re] 로드밸런싱..

이장재   
   조회 10513   추천 3    

>안녕하세요? 새로 시스템을 맞추던 중 랜카드 제품상세설명을 보다가 궁금한 점이
>
>있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trunking을 이용한 로드밸런싱이
>
>어느정도나 체감효과가 있는지요? 이론적으로는 대역폭이 두배가 되어야 할 것
>
>같습니다만 이것이 어떤 방식으로 작동하는지 잘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
>
>
>예를 들어.. 어떤 회선이 초당 10메가의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하고 있다..라 하였을 때
>
>트렁킹하여 물리면 바로 20메가로 총합회선속도가 증가하는지요? 아니면 회선속도가
>
>대역폭을 초과하였을 시에만 작동하여 초과대역폭에 대한 효과를 내는지요..
>
>
>
>트렁킹의 결과는 맥어드레스가 하나인 한개의 가상 랜카드..가 된다고 이해하였는데
>
>그렇다면 단지 데이터가 오가는 길이 두배가 되는 것이며 데이터에 대한 요청 수는
>
>변화가 없으니 회선 속도에 관한 한 큰 효과는 얻지 못할 것이라 생각합니다만..
>
>잘 모르겠습니다. 간단히라도 좋으니 아시는 분의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그럼 이만..
>

1. 어떤 회선이 초당 10메가의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하고 있다..라 하였을 때
   트렁킹하여 물리면 바로 20메가로 총합회선속도가 증가하는지요?

A. 100M의 랜카드는 초당 6~8M의 전송속도를 가집니다.
    예를 들어 A라는 서버는 1G의 LAN을 가지고, B라는 서버에서 100M LAN
    2개를 트러킹을 사용중입니다.
    A의 서버에서 B의 서버로 파일을 전송시 초당 12~16M (200M) LAN으로
    로 파일을 전송합니다.
    또 B의 서버에 100M 포트를 가지고잇는 서버 2대에서 파일을 B서버로 동시 전송
    시 각 LAN 포트에서 분할하여 담당하기때문에 약 2배의 속도로 파일은 받게됩니다.


2. 트렁킹의 결과는 맥어드레스가 하나인 한개의 가상 랜카드..가 된다고 이해하였는데
   그렇다면 단지 데이터가 오가는 길이 두배가 되는 것이며 데이터에 대한 요청 수는
   변화가 없으니 회선 속도에 관한 한 큰 효과는 얻지 못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A. 물론 트러킹을 사용하면 맥어드레서는 1개만을 사용합니다.
    회선속도에 대한 변화가 없으시다고 하셨는데 아닙니다. 100M 허브에 물려있더라도
    2군대이상의 클라이언트에서 트러킹을 사용중이 서버로 파일 전송시 단일 LAN포트
    보다는 2배의 속도로 파일을 받습니다.
    즉, 100M포트만으로 2대의 클라이언트에서 파일을 전송시 전송률은 3~4M 정도씩
    낮추어 받게됩니다. 그러나 트러킹을 사용하게되면 양 LAN에서 분할하여 받기때문
    에 속도 저하가 없습니다.


예를들어 리눅스에 보면 Bond라는 기능이 있습니다. 이 기능으 트러킹기능과 같은 기능
으로 리눅스에서 기본적으로 지원하는 기능입니다.
제가 100M 랜카드 4개를 장착하여 4대의 클라이언트에서 파일을 전송을 해보았는데,
초당 24~32메가의 전송률을 보였습니다.

리눅스에서 사용하는 기능은 소프트웨어 적인거기 때문에 INTEL, 3COM 랜카드같은
약간 비싼 LAN에서 작동을 보장할수있습니다.

리얼텍 랜에서는 속조 저하 현상이 있거나 속도가 제대로 안나오는 현상이 이었습니다.

아래 참고사이트는 리눅스에서 bond 에 대한 문서 입니다.

참고 사이트 : http://www.tunelinux.pe.kr/bbs/read.php?table=linuxinfo&no=84
                
짧은글 일수록 신중하게.




QnA
제목Page 4319/4547
2015-12   12497   백메가
2014-04   2587090   회원K
2003-05   10443   손승연
2003-05   10019   한창호
2003-05   10510   이승현
2003-05   10354   박현준
2003-05   10298   이상룡
2003-05   10251   김기범
2003-05   9601   김경락
2003-05   10415   박종익
2003-05   10130   김건우
2003-05   9122   이주희
2003-05   9801   구명서
2003-05   10235   김건우
2003-05   9447   손성호
2003-05   9370   김건우
2003-05   10114   설영수
2003-05   10750   서범석
2003-05   10008   김치후
2003-05   9914   김건우
2003-05   9696   김석종
2003-05   13547   김건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