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L Rack Cable Management Arm Attachment Bracket 제작

   조회 2767   추천 0    

안녕하세요 통신보안입니다.


오늘은 DELL의 Rack Rail에 장착하는 Cable Management Arm이라는 것을 구입하여 장착 도전해 보았는데요,

Cable Management Arm이라는 놈은 다들 아시겠지만 혹시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이런식으로 슬라이딩으로 서버를 앞으로 꺼낼 수 있는 레일인 경우

서버를 무작정 당기면 선이 짧게 되어 있는 경우에는 빠질 우려가 있지요.

이럴 때를 대비해서 미리 Arm으로 Cable의 여유를 두고 셋팅하는 방법인데요,




제가 구입한 ReadyRails II는 B6로 R730에 장착할 수 있는 것이지요.

처음에는 이 Cable Management Arm도 여러 종류가 있는지를 모르고 대뜸 주문했으나

도착하고 보니 Rail에 맞지도 않고 고정하는 Bracket이 없는 것이었습니다.









이리저리 찾아본 결과, Bracket이 있는 타입이 따로 있는 것이었고,

다시 주문해야하나 고심 끝에 만들기로 했습니다.




먼저 레일에서 장착되는 한쪽 부분을 분리해낸 뒤 Cable Management Arm의 고정되는 부분을 뜯어 보니

아래와 같이 홈 파인 부분이 고정되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꼽히는 부분만 고정시키면 될 듯 하여 캐드로 복사를 하기 시작합니다.

고정될만한 구멍만 남기고 필요 없는 부분은 죄다 버리고 최대한 간단히 만듭니다.



슥슥 그린 후 뿅 하고 프린팅 하여 장착해 봅니다.




기가막힐 정도로 잘 맞네요.

이제 레일 부분에 꼽히는 부분을 만들 차례입니다.




되게 튼튼해 보이는 T자 모양의 고정 지지대가 보입니다.

크기 치수는 버니어로 재었고, 간격은 음... 1U의 절반쯤 되어 보일 듯한 기분이네요.

일단 대충해 봅니다.


차근차근 부분별로 만든 후 마지막에 합체 시키면 되기에

연결 부분에 꼽힐 부분만 그려 봅니다.

방식은 옆으로 넣고 내리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몇번의 시행착오를 거친 후 그럭저럭 완성되었습니다.

앞서 만들었던 판때기(?)를 결합하여 이 둘을 얼마나, 어떻게 연결시킬지 대봅니다.




음 이정도 나오더군요.

그럼 이제 캐드에서 이렇게 합쳐준 후

분노의 모따기를 해줍니다.




그리고 프린팅을 눌러놓고 출근했다 퇴근하니

하고 완성되어 있습니다.




이제 레일에 달아봅니다.





그럴듯한_장착샷_1.jpg





그럴듯한_장착샷_2.jpg






동작테스트까지.

쓸만한 것 같네요.

다만 연결부위를 유격을 너무 줬는지 위로 들면 훅 빠져버립니다.

음... 귀찮으니 글루건으로 고정해서 쓰렵니다~



이만 마칩니다!





호옷~ 정확하게 뭔진모르지만 감은오네요~
3d프린터가 뭔가 아직 산업화가좀부족한듯싶은데 약간이런자잘구리한거는왜는 많이쓰시더라구요~
     
통신보안 2018-11
하하 원래 이런 용도를 위해 들른 것이니까요~
dongcheol 2018-11
내구성인 괜찮을까요???  리버스 엔지니어링의 참 된 방법을 보여주시는군요~ 멋지네요~
     
통신보안 2018-11
예, 프린팅 된거 구부려보고 힘을 가해보면 대충 이정도면 부서질 것이다 감이 오잖아요 ?
케이블이 당기면서 가해지는 스트레스의 양보다 버티면 문제없는 것이지요
Marl보로 2018-12
오... 이제서야 봤습니다만, 보기에 괜찮은데요? 안성맞춤인 것 같습니다...
     
통신보안 2018-12
당장에 필요한데 없는 브라켓 같은거 뽑기도 좋아요 ㅎㅎ
이현석1 2018-12
분노의 모따기~~~ ㅋㅋㅋ
GoodWolf 02-03
오~~~ 대단하십니다~~




제목Page 5/36
2018-11   2768   통신보안
2018-11   4089   허문수
2018-11   4247   퍼싱글
2018-11   3264   맑은부철
2018-11   3491   user
2018-11   3400   소주한병
2018-11   3689   monan
2018-10   3744   일국
2018-10   3034   맑은부철
2018-10   2739   아스란
2018-10   4208   Atmosphere
2018-10   5102   품질이
2018-10   3703   명성호
2018-10   3972   맑은부철
2018-10   4549   박문형
2018-09   5220   일국
2018-09   4053   성기사
2018-09   4864   명성호
2018-09   4394   이지포토
2018-09   4968   바람곰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