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10 (32bit) activex 자동삭제 관련 문의

   조회 633   추천 0    

 안녕하세요 현재 업무관련 프로그램에서 사용되어야 할 activex 파일들이 자동으로 삭제되는 것 같아 그 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증상 : 업무관련 프로그램 설치 후 외부모듈 (c:\windows\Downloaded Program Files)에 설치된 class 파일들이 삭제되는 증상 


확인내용 1 : Windows10 부터는 SlientCleaner 라는 기능이 있어 유휴모드로 진입 시 activex 파일들을 삭제하는 것으로 하여 

해당 옵션 disable 시킴 

* 참고 URL : https://support.microsoft.com/ko-kr/help/4015218/activex-is-automatically-deleted-in-the-windows-10-x86-environment 



이 후 문제를 확인하여 문제가 없는것을 확인하고 현업에 사용중이나 특정PC 1대가 다시 외부모듈을 삭제하는 증상이 발생되었네요 

slientclean 기능은 사용중지를 하였으며 그 안에 있는 옵션 (cleanmgr sageset:2) 로 하여 다운로드한 프로그램 파일은 모두 체크 해제를 하였습니다. 


현재 activex 가 계속 삭제가되는데 도대체 어디서 삭제가되는지 감을 잡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혹시 downloaded program files 에 어떤 액션이 일어나면 참고할 수 있는 로그를 남길만한 프로그램이나 옵션이 있을까요?

너무 답답하여 글을 남깁니다. 


 

happy day
짧은글 일수록 신중하게.
간장게장 03-15
링크 설명에 따르면 두가지 방법 중 한가지를 사용하면 된다고 합니다.

1. SilentCleanup에서 ActiveX를 다운로드 대상 제외.
2. SilentCleanup 작업을 중지 합니다.

두가지 방법 중에서 두번째 방법이 더 확실할 것 같군요.

SilentCleanup 중지

관리자 권한으로 명령 프롬프트 창을 엽니다.
SilentCleanup 작업을 사용 하지 않도록 설정 하려면 다음 명령을 실행 합니다.

schtasks.exe /change /TN “\Microsoft\Windows\DiskCleanup\SilentCleanup” /Disable


두가지 방법을 다 사용했는데도 지워진다면 다른 cleaner 종류 프로그램이 설치된 것 같습니다.

제어판 > 프로그램 및 기능
으로 들어가셔서 cleaner 종류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는지 살펴 보세요.
다음클리너, 네이버클리너, CCleaner, Wise DiskCleaner 등등

클리너 프로그램을 삭제해 버리거나, setting에서 자동삭제 기능을 끄고 수동으로만 삭제하도록 설정해 주시면 될 듯
서울사람 03-15
네 안그래도 클리너 프로그램 중 1개 일거라 생각은 하였으나, 은행 보안프로그램 관련 파일 말고는 보이지가 않더군요;
그래서 더 답답합니다. 그래도 답변은 감사드립니다.
위 1,2번은 둘다 진행했는데 유독 이 1대만 이런 문제가 발생하여 많이 답답하네요 ㅎㅎ
향촌 03-15
해당 activeX 파일을 다른 디렉토리로 옮기고 regsvr32 명령으로 레지스트리에 등록 후 삭제되는지
확인해 보십시오.




QnA
제목Page 62/4410
2014-04   2461525   회원K
2015-12   11511   백메가
03-16   680   사랑하라
03-16   869   거니네
03-16   748   컴맹탈출햇
03-16   899   새앙쥐
03-16   721   인천이승현
03-15   632   반성만
03-15   784   거니네
03-15   753   osthek83
03-15   554   김영기
03-15   844   김준유
03-15   646   G1G2
03-15   591  
03-15   834   맑은여름
03-15   643   G1G2
03-15   649   산골농부
03-15   634   서울사람
03-15   836   김민석salsal
03-15   670   구차니
03-15   1123   준바이
03-15   804   이선규